박여울

Namhae, Korea

Oct 9, 2015 ~ Oct 11, 2015

Namhae

Korea

Oct 9, 2015 ~ Oct 11, 2015

# 1

(Translated) Beer southern German town on tour went to the festival. I would know about southern city're iljul was a charming German village just yirido. It was only three days and two nights and from one night to organize an efficient migration path took more than 10 hours 2 days the calendar.

(Original) 독일마을 맥주축제기간에 다녀 온 남해여행. 남해에 대해서 아는 거라고는 독일마을뿐이었는데 이리도 매력있는 도시일줄이야. 2박3일이었지만 오가는것만 열시간넘게 걸려서 효율적인 이동경로로 정리한 1박2일 일정.

1

# 2

(Translated) After departing from Seoul we saw the sea in 8 hours. Golden Week came as a highway parking lot flooded ㅠㅠ ambition to leave with the best're still far away from Seoul arrival Although that before the end of the day. The Republic of Korea is a small place in true of ^^; Somewhere in the sea Samcheonpo

(Original) 서울을 출발한지 8시간만에 바다를 보았다. 황금연휴라고 고속도로가 주차장 ㅠㅠ 패기넘치게 서울에서 제일 먼곳으로 떠나왔는데 그래도 하루가 끝나기 전에 도착하긴 하는구나. 대한민국은 참말로 아담한 곳이다^^; in삼천포 바다 어딘가

# 3

(Translated) The reason was the planned trip to southern German town beer festival. Inde German Oktoberfest festival motto - at the time I arrived it was a little feel proud of the national song ;; Hottest atmosphere that the original expectation was told ripens from early morning. The German food and beer on the street and sold and has also nolgeori and performances. It is proceeding this period that the festival every year in early October, recommended an overlap gabosi once! (Travel agents am ;;)

(Original) 남해여행을 계획한 이유였던 독일마을 맥주축제. 독일 옥토버페스트를 모토로 한 축제인데- 내가 도착한 시점에서는 약간 전국노래자랑느낌이었다;; 본래 기대했던 핫한분위기는 새벽부터 무르익는다고 들었다. 길거리에서 독일식먹거리와 맥주들도 판매하고 있고 놀거리와 공연도 하고있다. 매년 10월초에 진행되는 축제이니 기간이 겹치면 한번 가보시기를 추천!! (여행사 직원인줄;;)

1

# 4

(Translated) Gardening yesulchon attached to the German village. Charming village made up of exotic buildings with colorful garden like foreign films come everywhere. I feel like been a walk in the fairy tale!

(Original) 독일마을과 붙어있는 원예예술촌. 외국영화에나 나올 것 같은 화려한 정원들과 아기자기한 이국적인 건물들로 만들어진 마을. 동화속을 걷는 거 같은 기분이었음!!

# 5

(Translated) Typical sunset viewing spot of the sea. Cousin beyond the beach is a good place to end the day watching it. I only es for those who like something abusive Sunrise "work hard today," said sunset is something like going to encourage "Good work today," said the same going to the top. I personally like more the sunset rather than sunrise. In fact, I gave support any of them want to see me getting jakkuman thankful every time.

(Original) 남해의 대표적인 일몰 감상 명소. 사촌해변 넘어가는 해를 보며 하루를 마무리하기 좋은 곳. 내가 사람들에게 입버릇처럼 하는 말이지만 일출은 뭔가 "오늘도 힘내자"라고 격려하는 거 같고 일몰은 뭔가 "오늘도 수고했어"라고 위로하는 거 같다. 나는 개인적으로 일출보다는 일몰을 더 좋아한다. 사실 둘 중 무엇이든 나를 응원해주니 자꾸만 보고싶어지고 매번 감사하다.

# 6

(Translated) Located in the Jinshan Temple boriam. Where you can see both the sunrise and sunset on the rare sea. Not to wake me to be around tomorrow night, heavy drinking and people-to-government ryeotjiman and eventually ventured out most diligently prepared sunrise. Watching the sunrise rising over the sea. Haejang enabled it to draw ㅋㅋ

(Original) 금산에 위치한 사찰인 보리암. 남해에서는 드물에 일출과 일몰을 모두 볼 수 있는 곳. 전 날밤 사람들과 과음하게 되어서 내일 나를 깨우지말라고 투정부렸지만 결국 제일 부지런히 일출 준비를 하고 나섰다. 바다위로 떠오르는 일출을 보는 것. 그것이 해장이네 그려 ㅋㅋ

# 7

(Translated) Waiting for the sunrise at boriam was just in case chosa core mia If you do not see the sun. Many a morning nap and do not like the cold mountain bogetdago thing I hate the sun is rising gamyeo bars bars stood down for a while. Hath always floating hazard occurs asleep, I do not know why I feel it is especially waiting. Just to give meaning to all of threshold saesam few hours before sunrise waiting to wake up. In fact inde every day do not forget to come -

(Original) 보리암에서 일출을 기다리며 혹시나 해가 보이지 않으면 어쩌나 노심초사했다. 아침잠이 많고 산도 싫어하고 추운건 딱 질색인 내가 바들바들 떨어가며 뜨는 해를 보겠다고 한참을 서있었다. 항상 자고 일어나면 떠있는 해이거늘, 왜 내가 기다리고 있는 해는 특별하게 느껴지는지 모르겠다. 그저 몇 시간 먼저 일어나 기다리는 일출에 새삼스레 모든 의미를 부여한다. 사실 매일 잊지않고 찾아와주는 오늘 하루인데-

# 8

(Translated) (Once again a natural yieoganeun Travels ^^ ;;) Tuna from the village yeppeotda Directions. From the village entrance arriving along the road stretches out the car window with a blue sea really I was expecting a jaw going scenery. It is indeed a beautiful place, such as a picture of a wide!

(Original) (다시한번 자연스럽게 이어가는 여행기^^;;) 다랭이마을은 찾아가는 길부터 예뻤다. 차창밖으로 파란 바다가 펼쳐진 도로를 따라 도착한 마을입구부터 정말 입이 떡벌어지는 풍경이 기다리고 있었다. 한 폭의 그림과 같은 참 아름다운 곳이다!

# 9

(Translated) Tuna rice terraces in the village made the outstretched slope into the sea is a symbol destination. The true heart of people trying to survive in a narrow much.- harsh natural environment and beautiful - each one so that everyone finds a way to live with his hard work in the environment. Today learn.

(Original) 다랭이 마을은 바다로 뻗은 비탈길에 만든 계단식 논이 상징인 여행지. 좁고 열악한 자연 환경에서도 살아가려고 하는 사람들의 마음이 참 기특하고 예쁘다- 그렇게 다들 저마다 자기가 가진 환경안에서 열심히 살아갈 길을 찾는다. 오늘도 배운다.

# 10

(Translated) When you cross the bridge between cliffs looking ahjjilhage can see the sea closer. Rimankeum sea breeze felt terrible, but close to the skin by increasing a deep breath and seemed'll be able to swallow the sea. Did swallow up the sea .... me ;;;

(Original) 절벽사이로 아찔하게 생긴 다리를 건너오면 더 가까이에서 바다를 볼 수 있다. 무서우리만큼 바닷바람이 피부가까이 느껴졌지만 크게 심호흡을 하면 바다를 다 집어삼킬 수 있을 거 같았다. 바다가 나를 집어 삼키는 건가....;;;

# 11

(Translated) Namhae travel not only rimankeum saw a lot of sea. Of course the sea is only look good but like a look-see end of this trip was to have been a great comfort just imagine the other side of the sea, overlooking the sea does.

(Original) 지겨우리만큼 바다를 많이 보았던 남해여행. 물론 바다는 봐도봐도 마냥 좋았지만- 끝이 보이지 않는 바다를 바라보며 바다 저 편을 상상해보는 것 만으로도 큰 위안이 되었던 여행이었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