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ect Travel Date

Paty Zapien

Cancun, Mexico

Aug 16, 2017 ~ Aug 24, 2017

9

# Paty Zapien's story

#1

1st day! as soon as I arrived, had to eat. this was my view from the restaurant #cancunmexico #paradise

1

김보라

Cancun, Mexico

Feb 6, 2017 ~ Apr 6, 2017

17

# 김보라's story

#1

(Translated) Sea Lake Bacalar de México This is a landscape that looks not lie down in bed first floor accommodation view. But I'm second floor

(Original) Bacalar de México 바다 아니고 호수입니다 이것은 숙소 뷰 입니다 1층 침대에 누우면 보이는 풍경입니다. 하지만 나는 2층

3

Virginia Pinto

Cancun, Mexico

Aug 21, 2017 ~ Aug 31, 2017

1

# Virginia Pinto's story

(Translated) Chichen Itza

(Original) Chichen Itzá

3

김보라

Cancun, Mexico

Feb 6, 2017 ~ Apr 6, 2017

17

# 김보라's story

#1

(Translated) # # Worldview go photons landmark I hate the heat. The thing I hate more hate thing humid deodeo ride. That was the end of it I've been to Mexico. Order the house I ever go jipsun naraeul Korea was not a landmark but most go home, do you have to go forward in the park or out to eat most of what today was to go to the Mart or. But've had this place at home without even leaving out one, just in Bangkok, Thailand. Similarly to Mexico more than a hot humid really I did not want to leave. Severe gilchi huge hit in the direction I had never went without Google Maps and Google Search. If you do not have to find it even wandering the house even served a month. I did not go buy the idealistic one reason, not one excuse. I do this one by one to make excuses to stay home. Reject the advice of those who visit Gaza as president than the tour not recommended, and I heard the hard Spanish lessons. Oh, heading straight for a week only to send Duro real hostel. How did worry chance, eating breakfast as gyesyeotdeon minutes to travel the world staying in the same hostel dantok minutes while letting him go talk to Cancun parted Come and came at the end when rough tackle.

(Original) #세계관광자 #랜드마크를가다 나는 더위가 싫다. 습한건 더 싫고 타는건 더더더 싫다. 그런 내가 멕시코에 왔으니 말 다했다. 집순이인 나는 한국이 아닌 그 어느 나라을 가도 집순이었고 랜드마크는 가야하니 가겠지만 대부분은 집 앞 공원에 나가거나 오늘은 뭘 먹지 하고 마트를 간다거나가 대부분이었다. 하지만 집 밖으로 1도 나가지 않은 곳이 있었으니, 바로 태국 방콕. 그와 비슷하게 습하고 그보다 더 해가 뜨거운 이 멕시코는 정말 나가기 싫었다. 엄청 심한 길치에 방향치인 나는 구글맵과 구글검색이 없이 다녀 본 적이 없었다. 그걸 해도 헤메는데 없으면 한달을 지낸 집조차 찾아가질 못한다. 유심을 사지 못했던 것도 나가지 않은 이유 중 하나, 아니 변명 중 하나이다. 이렇게 하나 둘 내가 집에 있어야 하는 변명을 만든다. 보다 못한 사장님의 투어 추천과 같이 놀러 가자는 사람들의 권유를 거절하고 나는 열심히 스페인어 강의를 들었다. 아, 이러다가 진짜 호스텔에서만 일주일을 보내겠구나. 고민할 때 어쩌다 우연히, 세계여행 단톡에도 계셨던 분이 같은 호스텔에서 지내고 같이 아침 먹고 잠시 얘기도 나눴던 그 분이셔서 칸쿤 가는데 같이 가자는 말에 대충 채비하고 나왔다.

5

김보라

Cancun, Mexico

Feb 6, 2017 ~ Apr 6, 2017

17

# 김보라's story

#1

(Translated) Yesterday, there are Chinese girls in the hostel I spoke to knew the Chinese. The room boys such've written so hot today Et lying in bed sick nyago asks where. So do I go to that hot water that is cooler outside. So just so I laid him go go go for a swim yesterday I saw a Chinese girl. Atda shallow. The eating is not afraid to move in the mud part went fine. Go for it cautiously walked to the end. And I got into the water. !!!!! Seen from the lake, I could not see far, the opposite is quite pretty. He does it in three languages ​​English Spanish Chinese. Wow. Wait for me to give out roughly only hear dumb continue to say well lets just say getting. Oh hear your name as soon as I gave forgot three seconds. Gapda of crucian carp. Or claiming it as well to see the dive gave a gift to pick up golbaengyi. That has got to pick up small nonikka mourning. To inform judgments that kids were swimming off the bikini diving is free to play, I antakkawot golbaengyi I am afraid to go into the water, resting motnae breath to eat a whole bunch of water blocked ear ear nose for more than 1 second, but was still down filled up above the eyebrows. Oh had to do it now seems to be to leave the bar Le collar.

(Original) 어제, 숙소에 중국인 여자애가 있는데 내가 중국인인 줄 알고 말을 걸었다. 오늘 너무 더워서 침대에 누워잇으니 같은방 쓰는 남자애가 어디아프냐고 묻는다. 더워서 그렇다 하니 밖이 시원하다고 물에도 들어가라고. 그래서 밖에 누워있으니 어제 봤던 중국인 여자애가 수영하러 가자고 데리고간다. 얕았다. 겁을 먹어서 뻘 부분에서 못움직이다가 괜찮다고 힘내라는 말에 조심조심 걸어갔다. 와 물에 들어왔어.!!!!! 호수에서 바라본, 내가 지금까지 볼 수 없던, 반대편은 상당히 예뻤다. 얘는 중국어 영어 스페인어 3개국어를 한다. 우와. 대충 알아만 듣고 제대로 말을 못하는 나를 기다려주고 막 말해도 알아듣고 계속 말 해준다. 아.. 이름 알려줬는데 듣자마자 3초만에 까먹었다. 붕어인갑다. 나보고 잘했다며 잠수해서 골뱅이를 주워다 선물이라고 줬다. 그거 가지고 노니까 작은 애도 주워줬다. 비키니를 벗고 자유로이 수영하던 아이는 골뱅이로 노는 내가 안타까웠는지 잠수하는 법도 알려주고 나는 물 왕창 먹고 코로 숨을 못내쉬고 귀에 물 들어갈까봐 귀도 막고 1초 이상, 눈썹 위까지는 못내려가지만 그래도 했다. 아 할일 다했다 이제 바칼라르를 떠나도 될 것 같다.

1

김보라

Cancun, Mexico

Feb 6, 2017 ~ Apr 6, 2017

17

# 김보라's story

#1

(Translated) Take the worldview of photons, landmark. - Ik-kil cenote - Mexico Seno herd mandanda true. Among yikkil of famous places. Egen beer and such a coward, but too deep and scary place stands a long line trying to dive Pay close. Looking down on a lot of famous people as it gatgido gerridae.

(Original) 세계관광자, 랜드마크를 가다. - Ik-kil cenote - 멕시코에는 세노떼가 참 많단다. 그 중 유명한 곳이라는 이낄. 나같은 겁쟁이 맥주병에겐 너무 깊고 무서운 곳이지만 너도나도 다이빙하려고 길게 줄을 선다. 유명한만큼 사람이 많이 위에서 내려다보면 소금쟁이같기도 하다.

1

Lauren Hall

Cancun, Mexico

Feb 22, 2015 ~ Mar 2, 2015

1

# Lauren Hall's story

#1

1

김미림

Cancun, Mexico

Oct 27, 2016 ~ Nov 2, 2016

3

# 김미림's story

#1

(Translated) Held in Cancun trip unforgettable trip and the memories ~ ^^ ~ 2016

(Original) 출장으로 다녀온 칸쿤~2016년 잊지못할 여행이자 추억이다~^^

6

김보라

Cancun, Mexico

Feb 6, 2017 ~ Apr 6, 2017

17

# 김보라's story

#1

(Translated) Estoy en bacalar de Méxoco. Le Bar color. The seven lake with blue. In dadeonde local representation that sweet. Celebrated up in the morning, the blue color is not receiving [Carl] I want to take home.

(Original) Estoy en bacalar de Méxoco. 바칼라르. 일곱가지 푸른 색을 가진 호수. 현지에선 달콤하다고 표현한다던데. 아침에 일어나 맞이한 , 푸른 색은 아니지만 저러고 받아서 집에 가져가고 싶다.

Wendy Chavarria Acuña

Cancun, Mexico

Oct 14, 2017 ~ Oct 21, 2017

1

# Wendy Chavarria Acuña's story

(Translated) Nicaragua beautiful ...

(Original) Nicaragua bella...

Join Chat

Download App